알림마당

SKT 5G 중간요금제에 ‘50GB’는 왜 없을까…KT·U+도 ‘고심’ (2022-08-08)

보도자료
Author
KMDA
Date
2023-10-05 20:34
Views
276
연합뉴스국내 이동통신3사 가운데 SK텔레콤이 ‘5G 중간요금제’ 포문을 열었지만, 제공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다는 불만이 여전히 나오고 있다. 아직 중간요금제를 발표하지 않은 KT·LG유플러스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이 다음 달 5일부터 적용할 새 요금제를 살펴보면 ▲월 5만 9000원에 데이터 24GB(소진 시 최대 1Mbps) ▲월 4만 9000원에 데이터 8GB(소진 시 최대 400kpbs) 등 2가지가 변화의 핵심이다.

기존 요금제를 살펴보면 월평균 11~24GB를 사용하는 이용자는 6만 9000원 요금제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6만 9000원 요금제(5GX 레귤러)는 110GB를 제공한다. 그렇지 않으면 겨우 10GB 데이터만 제공하는 5만 5000원 요금제(슬림)을 선택해야 했다. 하지만 중간에 24GB를 제공하는 6만 9000원 요금제를 신설함으로써 ‘중간 수요’를 충족시켰다는 것이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월평균 8GB 이하 데이터를 사용하는 이용자는 4만 9000원 요금제(베이직)가 더 나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기존 최소 요금제(5만 5000원)보다 6000원을 절감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이용자들은 보다 촘촘한 요금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작 25GB부터 109GB 사이 구간에 요금제가 없기 때문이다.

이번 새 요금제를 승인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GB가 ‘평균’이었다는 설명을 내놨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정부가 사업자의) 요금제 신설 배경을 특정할 순 없다.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정하는 영역”이라면서도 “상위 1% 헤비유저를 제외한 하위 99% 유저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24GB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됐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8월 5일부터 개편되는 SK텔레콤 5G 요금제.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SK텔레콤 5G 통신을 이용하는 직장인 이모(31)씨는 “50GB를 중심으로 가격대와 데이터를 더욱 촘촘하게 만드는 것이 상식적”이라면서 “만들라고 하니 생색내기로 만들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기존 요금제에서 굳이 바꿔야 할 유인이 적다”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정부가 SK텔레콤의 새 요금제를 최소한 한 차례 반려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다만 홍 실장은 “데이터 선택권을 훨씬 넓혔기 때문에 이용자 이익을 증진한다고 판단했다. 공정경재 측면에서도 이동통신사업자 경쟁 촉진 효과가 있다”면서 “앞으로 상위 구간도 더욱 세분화해 소비자 선택권이 늘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응이 이렇다 보니 SK텔레콤에 이어 중간요금제를 준비하는 KT와 LG유플러스도 고심이 깊어질 전망이다. 양사는 다음 달 중 중간요금제를 준비해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정부에 신청할 계획이다. 5G 요금제가 다양화된 만큼 SK텔레콤보다도 이용자에게 유리한 요금제가 제시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3사의 새 요금제가 나온 이후에도 경쟁 상황에 따라 층층이 추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