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단독]'공시지원금 상향' 통신3사, 사전 구매자에 보상책 검토

보도자료
Author
KMDA
Date
2024-02-08 11:05
Views
38

공시지원금 최대 50만원
사전구매자 '형평성 논란' 타개 차원

 
이동통신3사가 삼성전자의 갤럭시S24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올린 가운데 사전 구매자에게는 지원금 상향 폭에 상응하는 보상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전 구매자와의 형평성 논란을 불식시키는 차원에서다.

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24·S24 플러스·S24 울트라 시리즈에 대한 이통 3사의 공시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5만5천~50만 원이다. 여기에 유통업체가 지원하는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을 더하면 소비자가 받는 지원금은 6만3250~57만5천원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정부는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 기조에 따라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을 폐지하고 통신사에 지속적으로 공시지원금 상향 압박을 해왔다. 이에 이통3사는 사전 구매자와의 '형평성' 문제로 인해 당장 공시지원금을 올릴 수 없다는 논리를 펼쳤다. 이에 따라 공식 출시일이었던 지난달 31일까지만해도 갤S24의 공시지원금 최대가는 24만원이었다.
제일 먼저 공시 지원금을 올린 건 LGU+다. 이달 초 공시 지원금을 최대 45만원까지 올렸다. SKT와 KT가 다시 48만원 선까지 올리자, 최대 50만원까지 올렸다. 하지만 문제는 사전 구매자다. 갤S24는 사전 판매로만 121만대가 팔려나갔다. 제일 먼저 샀는데도 공시 지원금 혜택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올 수 있는 셈이다.
이에 이통3사는 모두 공시 지원금 상향 폭만큼 보전을 할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사전 개통한 구매자들과 공시 지원금을 올린 후 개통한 분들과 차이가 나는 게 사실"이라면서 "공시 지원금 상향 폭에 상응하는 수준의 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인트 혜택, 요금 할인 등의 방법이 거론된다. 다른 두 곳의 통신사 관계자도 "회사 내부에서 검토 중인 사항"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