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Notification
알림마당

상담 및 문의전화

02-2293-1114
평일 10:00 ~ 19: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휴대폰 포기하더니…” LG전자 결국 아이폰 판다

“휴대폰 포기하더니…” LG전자 결국 아이폰 판다


LG전자 베스트샵.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휴대전화사업을 철수한 LG전자가 LG베스트샵에서 애플 ‘아이폰’을 판매한다. LG전자 스마트폰의 빈자리를 애플이 대체하게 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LG 베스트샵에서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를 판매하는 것을 두고 애플과 최종 협상을 진행 중이다. LG베스트샵 내 휴대폰 전시·판매공간을 애플 제품 판매공간으로 바꾼다는 전략이다. LG전자가 휴대전화사업을 접으면서 필요 없어진 공간을 애플 제품으로 채운다.

양사는 LG베스트샵 내부에 애플스토어를 두고 애플 직원이 직접 판매하는 방안과, LG전자가 애플로부터 판매 권한을 넘겨받아 LG베스트샵 직원이 판매하는 방안을 두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맥’ ‘맥프로’와 같은 데스크톱 컴퓨터와 노트북은 팔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핵심 제품인 ‘그램’(노트북)과 겹치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후서비스(AS)는 LG전자가 직접 제공하지 않는다. 애초 애플이 맥북까지 함께 판매할 것을 요구해 협상에 다소 난항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LG베스트샵 내 애플 제품 판매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오는 7월 31일자로 휴대폰사업을 종료한다. LG전자는 1995년 LG정보통신으로 모바일사업을 시작한 뒤 세계 시장 점유율 3위를 기록하는 등 전성기를 누렸으나 2015년 2분기 이후 적자가 누적됐다. 이에 지난 1월 모바일사업 전면 재검토를 발표한 뒤 4월 공식 철수를 선언했다. LG전자는 휴대폰 철수 이후에도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는 최대 3년, AS는 4년 이상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출시한 ‘LG 벨벳’과 ‘LG 윙’은 2023년까지 OS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애플 ‘아이폰12’. [애플 캡처]

한편 애플의 ‘아이폰12’는 지난해 10월 출시 이후 한국에서만 250만대가량이 팔린 것으로 추산된다. 통신사, 자급제를 포함한 수치로 역대급 판매량이다. 애플의 첫 번째 5G 스마트폰 아이폰12의 흥행과 LG전자의 철수로 애플의 국내 점유율이 30%까지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시장에서 삼성전자 65%, 애플 20%, LG전자 13% 점유율을 차지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상호 : 사단법인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04793 서울시 성동구 성수일로8길 5 서울숲 SKV1타워 A동 1804호|사업자등록번호 : 113-82-08639
협회장 : 강성호, 이용걸|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정윤주|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 (c)2014 KMDA. All rights reserved.